회삿돈으로 아내에게 외제차 빌려준 기업대표 '벌금형'
회삿돈으로 아내에게 외제차 빌려준 기업대표 '벌금형'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05.0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회삿돈으로 아내에게 외제차를 빌려 준 기업대표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이동호 부장판사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된 A(57)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아내 B씨가 개인적으로 쓸 차량이 없자, 회삿돈으로 외제차를 빌렸다. 이로 인해 A씨가 운영하는 회사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3년간 3천158만여원에 이르는 리스비용을 납부했다.

이 판사는 "피해액이 적지 않으나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피해회복도 이뤄진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