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학대신고대응센터 자문기구 위기가정 통합사례 위원회 구성
논산시, 학대신고대응센터 자문기구 위기가정 통합사례 위원회 구성
  • 나경화 기자
  • 승인 2021.05.1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경화기자]논산시가 다양하고 복잡한 위기상황에 놓인 가정의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고, 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13일 시에 따르면 사회복지, 임상심리, 가족치료, 권익보장 등 분야별 전문가와 경찰, 변호사, 교수, 관계 공무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통합사례관리 위원회를 구성 학대신고대응센터 개소식 날 위촉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통합사례관리 위원회는 위기가정 사례 발생 시 분야별,상황별 슈퍼비전을 제시하고, 전문가로서 상황에 개입하는 것은 물론 공공,민관 사례관리자들을 위한 관리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위촉된 15명의 위원들은 향후 2년 간 위기가정 사례 중 자체해결이 어려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가 발생할 경우 솔루션 회의를 개최, 전문가의 지식과 현장 경험 등을 통해 최적의 해결방법을 찾기 위한 학대신고대응센터의 자문기구로서, 학대문제 해결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황명선 시장은“현장 경험이 풍부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 된 더 나은 통합사례관리 위원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시민의 안정적인 삶과 복지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최초 학대신고대응센터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학대 문제를 지방정부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으며,13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갔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