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소망대출·특례보증'지원에 소상공인 큰 호응
보령시, '소망대출·특례보증'지원에 소상공인 큰 호응
  • 오광연 기자
  • 승인 2021.05.14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오광연기자】보령시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돕기위해 신규 출시한 '소망대출'이 197개 업체 35억 원의 대출실적을 보이며 소상공인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있다.

소망대출은 지난 2월 충남도와 보령시가 충남신용보증재단과 손을 잡고 출시한 국내 최저금리 대출상품으로 보령에 사업장을 두고 영업중인 소상공인에게 일반업종은 한도 2천만 원으로 1%대 금리, 18개의 집합제한업종은 한도 3천만 원으로 0.8%대 금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시는 2013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특례보증'을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가 극심한 소상공인을 위해 확대 지원하여 충남신용보증재단에 지난해보다 2억 원 증액한 6억 원을 출연했다.

특례보증은 소상공인을 위한 제도로 재단에 보증 신청 시 조건이 완화된 간이심사 기준표를 통해 1개 업체당 3천만 원 한도의 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고, 현재까지 264개 업체가 총 56억 원의 보증 혜택을 받았다.

이선규 지역경제과장은 "지역경제의 기반이 되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보탬이 되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를 바란다"며 "상인들이 웃으며 영업할 수 있는 지역 경제를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소상공인 경영대상 등 다양한 시책을 추가로 발굴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