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복 군수,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군 반영 촉구
박세복 군수,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군 반영 촉구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5.3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에 3만6천여명 서명부 전달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박세복 영동군수가 31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간 연장사업에 영동군을 포함해 사업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박 군수는 이날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을 만나 영동지역에 관광·문화 교류 등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에 이어 영동까지 연장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군민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와 건의문을 전달했다.

박세복 군수는 31일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을 만나 군민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와 건의문을 전달하고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에 이어 영동까지 연장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박세복 군수는 31일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을 만나 군민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와 건의문을 전달하고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에 이어 영동까지 연장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박세복 군수는 "지역의 성장판이 열려야 경제에 생기가 돌고, 연계·협력을 통한 지방광역권 조성은 필수 요소이다"라며 "지역균형발전과 영동군의 새로운 성장 동력원을 만들 수 있도록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간 연장사업에 영동군이 포함되길 5만 군민과 함께 염원한다"고 사업 반영을 요구했다.

특히, 이 서명부에는 3만6천151명의 군민이 뜻을 함께 했다.

당초 군은 영동군 전체 인원의 60% 이상인 3만명을 목표로 지난 13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범군민 서명운동을 벌였다.

사업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깊이 공감한 군민, 출향인 등은 지역사회의 염원에대해 서명을 받은 결과, 목표인원 대비 월등히 많은 3만 6천명이 넘는 군민들이 참여했다.

지난 4월27일 5만군민의 염원을 담아 박세복 영동군수의 이름으로 국무총리실을 비롯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충청북도 등 관련기관에 건의문을 송부한 이후 군민들의 유치 염원이 커지고 있다.

여기에 민의의 대변자 역할을 맡고 있는 영동군의회(의장 김용래)도 292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간 연장사업에 영동군 반영 요구 건의문을 채택해 정부 관련기관에 전달하며 힘을 실었다.

17일에는 광역철도 유치를 위한 범군민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을 뒷받침하고 있는 주요 사회단체장으로 구성된 영동군 광역철도 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정헌일)가 영동역에서 유치 결의대회를 가졌다.

군민과의 소통과 공감을 기반으로 한 유치 운동이 본격화되면서, 지역의 경제, 관광, 문화 등 다분야에서 새로운 변화와 도약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군민들의 기대와 믿음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달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기존 사업계획구간 외에 대구권 광역철도 구미~김천 간 연장사업만 반영됨으로써 경부선의 중심인 영동군만이 광역철도 단절 상황에 놓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