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그늘 밑 휴식'
'나무 그늘 밑 휴식'
  • 김명년 기자
  • 승인 2021.06.0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명년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명년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명년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명년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명년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명년

[중부매일 김명년 기자] 청주 낮 최고기온이 30.9도까지(오후 4시 기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8일 청주시 서원구 무심천변에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