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세력 먹잇감된 충주 아파트시장
투기세력 먹잇감된 충주 아파트시장
  • 중부매일
  • 승인 2021.06.08 17: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청주지역이 외지 투기세력에 의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이 된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이번에는 충주지역이 이들의 먹잇감이 되고 있다. 투기를 목적으로 아파트 시장에 뛰어들어 가격을 왜곡하는 것이다. 이들은 특히 소형 위주의 신축아파트와 재건축 아파트를 공략 대상으로 삼아 실수요자들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한다. 수도권 등 이미 다른 지역에서 같은 수법으로 재미를 본 뒤 충주 등 지방의 중소도시로 자리를 옮겼다는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여기에 지역의 부동산업자들도 가세해 시장이 망가지고 있다.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부동산 투기세력은 지방으로 눈을 돌렸다. 이로 인한 피해는 이미 이들이 거쳐간 대전과 청주, 천안 등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요와 무관한 거래가를 만들어 가격을 상승시킨 뒤 매물이 줄어들면서 생긴 차익을 챙기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지역 실수요자는 가격거품의 부담을 껴안게 된다. 게다가 법 개정으로 줄어든 전셋집 공급을 더 막아 부동산 시장을 혼란스럽게 만든다. 무엇보다 가격 왜곡으로 아파트 수요와 공급의 균형이 무너지는 결과를 낳고 있다.

최근들어 충주지역 아파트 가격이 급등한 것도 이런 까닭이다. 불과 2년전만해도 공급 과잉으로 거래가가 분양가에도 못미쳤으나 1년도 안돼 많게는 억대 이상, 적게는 수천만원 가량 올랐다고 한다. 신축 아파트들의 가격 상승은 곧바로 주변 시세를 끌어올려 재건축의 경우 4~5배나 오른 곳도 있다. 그러나 비정상적인 가격상승은 거래 단절을 부르고 끝내 호가만 뛰는 가격왜곡이 발생한다. 이런 상황은 투기세력이 빠져나간 이후 가격하락으로 이어져 중간에 끼게 된 지역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

충주 아파트 시장의 혼란에는 투기 세력에 못미치지만 지역의 일부 부동산업자들도 한몫하고 있다. 시장 안정화에 힘을 보태야 할 이들이 거꾸로 가격왜곡을 조장하고 차익을 챙긴 것이다. 일각에서는 개발 호재를 과대포장해 시장 교란을 유발했다. 이같은 행위는 결국 부동산 투기심리를 부채질해 또 다른 피해자를 만들게 된다. 충주지역에서 특히 주목할 것은 외지 투기세력에 청주지역이 거론됐다는 점이다. 이들과 함께 부동산업자까지 수도권에서 시작된 투기세력이 지역으로 확대되고 갈수록 늘어나는 셈이다.

지금의 충주 아파트시장 상황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가 낳은 투기광풍의 끝자락쯤으로 볼 수 있다. 중간에서 이를 지켜본 이들까지 가세해 시장을 더욱 어지럽히고 왜곡을 심화시켰다. 수도권서 멀지 않은데 정부규제는 없고 지자체는 무관심한 지역들의 처지가 비슷하다. 역할의 한계가 분명하지만 지자체도 아파트 공급에만 매달릴게 아니라 시장상황을 살펴 적극 대응해야 한다. 이런 문제들은 지역의 안정을 저해하는 암(癌)적 존재다. 여기서 막지 못하면 부동산 투기광풍이 전국의 모든 지역을 휩쓸지 않을까 걱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구철 2021-06-14 16:47:13
정구철?

만순 2021-06-14 16:42:39
역시나 충주 투기꾼 세력 몰아가는 기사는 중부매일 이지요^^ 늘 매번 같은내용인데 지치지도않으신듯합니다 그럼 다른지역들도 다 투기꾼일까요? 전국이 오르는데 충주만 안오르란법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