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농촌 인력부족·인건비 상승 해소 방안 논의
괴산군, 농촌 인력부족·인건비 상승 해소 방안 논의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1.06.1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업소개소 대표 간담회 개최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괴산군은 10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농촌 인력부족 및 인건비 상승 문제 해소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관내 직업소개소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이 제한되면서 인건비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농가 인력 수급에 어려움이 커져 지역 인력 공급을 맡고 있는 직업소개소와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는 관내 직업소개소 대표 10여명과 여대연 행정복지국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 5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인건비 상승을 자제해 적정 인건비 및 알선수수료를 준수하고 지역의 원활한 인력공급을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여대연 괴산군 행정복지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됨에 따라 일손 부족이 심하고 또한 인건비 상승으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농촌일손돕기는 물론 계절근로자를 조속히 추진하는 등 장기적인 인력 수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괴산군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주기적인 직업소개소 방역 점검과 더불어 방역용품인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직업소개소에 제공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근로자가 코로나19 검사를 수시로 진행할 수 없는 여건을 감안해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간담회 당일 배부했으며, 근로자 마스크 상시 착용 지도, 사무실 주기적 환기, 방역관리대장 작성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