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 "학교 동문회장 정보수집 선거용 오해 소지"
충북교총 "학교 동문회장 정보수집 선거용 오해 소지"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6.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교육정책 홍보용… 수집된 정보 즉시 파기"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시·군 교육지원청이 학교 행정실을 통해 총동문회장의 직업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교육감 선거를 1년여 앞둔 시점에 충분히 오해를 살만한 상황이고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충북교총은 10일 보도자료를 내 "개인정보 보호에 민감한 시대에 공문 시행 및 개인정보공개동의서 제출 등의 절차도 없이 상급기관에서 전화 한 통화로 총동문회장 수백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며 이 같이 밝혔다.

충북교총은 "'오이밭에서 신발 끈을,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는 옛말이 있듯이 오해를 살만한 상황을 만든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충북도교육청은 내년 교육감 선거가 공정 선거가 되도록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충북도교육청은 "총동문회장 전화번호 수집은 교육정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각종 자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일 뿐 다른 목적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자료 수집과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음을 인지하고, 수집된 자료는 즉시 파기했다"며 "다만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료가 수집돼진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