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정치 패러다임 바꾸길"… 이준석 "야당도 협조하겠다"
박병석 의장 "정치 패러다임 바꾸길"… 이준석 "야당도 협조하겠다"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6.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대표 대전현충원 방문 "숭고한 희생과 헌신 잊지 않겠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박병석 국회의장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의 취임은 한국 정당사에 한 획을 긋는 역대급 사건"이라며 "국민의 기대가 상당히 높은 것 같다"고 덕담을 건넸다.

대전 출신인 박 의장은 이날 "이 대표의 취임이 정치문화를 비롯한 한국 정치의 큰 틀과 패러다임을 바꾸는 촉매제가 되길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마침 (원내) 1∼3당 지도부가 바뀌었는데 세 정당 모두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니 국민의 삶을 지키고 미래 비전과 혁신을 놓고 역동적으로 경쟁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대선이 시작되면 여야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만큼 국민을 중심으로 하는 협치와 소통의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국가적 위기 상황인 만큼 야당도 협조하겠다"며 "의장께서 큰 어른으로서 국민의힘 지도부와 민주당 지도부 사이를 잘 이끌어주시면 국민이 정치에 희망을 가질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또한 "(공직자) 부동산에 국민 관심이 커져 각 당이 경쟁적으로 신뢰를 얻기 위한 안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는 이것이 영속화할 수 있는 안을 국회에 마련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 공직자 재산등록제 등과 일괄해 (공직자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안을 야당이 고민하면 의장님도 의견을 주시고 여야가 협의해 다시는 공직자의 부동산을 놓고 국민이 마음 아파하지 않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대전국립현충원을 방문한 이 대표는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방명록에 남겼다.

그는 현충원 방문에 "보훈 문제나 사건 사고 처리에 대해 적극적이지 못했던 문제를 반성하고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