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등교 '준비 기간' 제대로 활용해야
전면 등교 '준비 기간' 제대로 활용해야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6.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 칼럼] 박성진 교육부장

충북지역 학생들이 이르면 오는 21일부터 전면 등교수업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정확히 말하면 충북도교육청이 가급적이라는 단서 조항을 달고 내세운 2주 이상의 '준비 기간'을 거치지 않은 경우다. 학교가 자율적으로 준비 기간을 이행할지에 따라 전면 등교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다.

유치원과 특수학교는 3월 1일부터 매일 등교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직업계고는 현장 실습 등을 고려해 오는 14일부터 전면 등교에 들어간다. 유치원과 특수학교, 직업계고를 제외한 대다수의 학교는 준비 기간을 거쳐 촘촘히 방역환경을 점검한 뒤 젼면 등교 수업을 결정하는 수준을 밟을 게 뻔하다. 사실상 21일부터 전면 등교가 가능하지만 현실적으로 이날부터 전면 등교를 결정하기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학교가 일방적으로 정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학부모 등과도 충분히 숙의해 진행해야 하고, 각급 학교에 설치돼 있는 등교·원격수업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전면 등교는 전교생이 정해진 시간에 등교해 수업을 마친 뒤 하교하는 경우를 말한다. 시차 등교 등을 통해 매일 학교에 가는 매일 등교와는 개념이 약간 다르다. 학교 공간에 모든 인원이 상주하는 만큼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더 크다. 그럼에도 교육당국이 2주 이상의 준비 기간을 거쳐 학교 자율적으로 전면 등교가 가능하도록 지침을 내린 것은 원격수업 장기화로 나타나는 학습 결손에 따를 학력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학생들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선제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도 한다. 무엇보다 도내 학교 대부분이 전면 등교를 선택하고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

도내 초등학교 259개교 가운데 22.8%인 58개교만이 전면 등교를 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54개교는 시차 등교 등을 통해 모든 학생이 매일 등교를 하고 있다. 결국 도내 초등학교 4개교만 이번 조치의 적용 대상이다. 도내 중학교와 고등학교도 마찬가지다. 중학교 9개교(전체 128개교의 14.8%)와 고등학교 28개교(전체 84개교의 33.3%)만이 새로 전면 등교가 적용되는 학교에 그친다. 이 같은 도교육청의 선제적인 조치는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대구, 세종, 전남, 강원에 이어 5번째로 빠르다.

박성진 교육부장
박성진 교육부장

교육부의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에 앞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준비 기간'을 둬 방역환경을 더 세밀하게 확인한다는 도교육청의 조치는 칭찬할만 하다. 준비 기간을 거쳐 전면 등교 여부를 학교 현장의 자율적 판단에 맡기겠다는 방침에도 박수를 친다. 다만 충북의 코로나19 상황은 걱정된다. 시기적으로 이르다는 지적도 일리가 있다. 지난 한 달간 학생과 교직원 30여명이 확진됐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던 학교도 40개교에 이를 정도였다.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보건교사 등 일부 교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률이 60%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

이런 상황이 부담스럽지만 충북도교육청의 선제적인 로드맵이 코로나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성을 보장받을 수 있는 정책으로 인정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