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청주문화재야행, 10월에 만나요
2021 청주문화재야행, 10월에 만나요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6.1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8월→10월로 연기 10월 8일~9일 성안길 원도심 일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70% 넘어설 시기 맞춰 조정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8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청주문화재야행이 10월 시민들과 만난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청주문화재단)이 당초 8월로 예정했던 2021 청주문화재야행을 10월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종 결정된 개최 일정은 10월 8일~9일 오후 6시부터 11시로, 중앙공원부터 철당간, 청녕각을 거쳐 북문로와 옛청주역사공원으로 이어지는 청주 성안길 원도심 일대를 무대로 펼쳐진다.

청주시와 청주문화재단은 개최 시기 연기에 대해 현재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문화재야행이 개최될 경우 대규모 인원의 밀집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가 오는 9월까지 국민의 70%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목표한 만큼, 집단 면역 현실화가 예상되는 시점으로 부득이 개최 시기를 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상언 청주문화재단 대표는 "이번 결정은 청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둔 선택인 만큼 시민 여러분의 너른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 등을 예의 주시함과 동시에 철저한 방역 대책을 수립해, 오는 10월 안전하게 시민을 만날 수 있도록 문화재야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청주문화재야행은

2016년부터 청주의 유·무형 문화재와 함께 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거니는 독특한 밤나들이 프로그램들로 진행됐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 개최됐음에도 불구하고 일주일간(2020년 10월 12일~18일) 3만 3천여 명의 랜선 관람객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