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연고 윤석열 "여·야 협공에 일절 대응 않고 내 갈길 갈 것"
충청연고 윤석열 "여·야 협공에 일절 대응 않고 내 갈길 갈 것"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6.1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부친 고향이 공주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큰 정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에서 "국민을 통합해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특히 "내 갈 길만 가고, 내 할 일만 하겠다"라고도 했다.

이런 언급은 더불어민주당이 전방위 파상공세를 가하는 가운데 국민의힘도 조속한 입당을 압박하는 상황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무엇보다 '여야 협공'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어서 국민의힘 입당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시기에 대해서도 "다 말씀드렸다"며 "더 이상 말씀드릴 게 없다"고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9일 우당 기념관 개관식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입당 여부를 묻는 말에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라고 대답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