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입당·여당 구애 선 그은 김동연
국민의힘 입당·여당 구애 선 그은 김동연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6.2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급식 봉사 참석… 즉답 피해
김동연 전 부총리가 2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내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노숙인 무료급식봉사를 하기 위해 명동성당 경내로 들어서기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전 부총리가 2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내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노숙인 무료급식봉사를 하기 위해 명동성당 경내로 들어서기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야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음성출신 김동연 전 경제 부총리는 20일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그런 얘기를 오늘 할 적절할 때는 아닌 거 같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명동성당 내 무료급식소 명동 밥집에서 노숙인 무료급식 봉사를 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입당을 생각하나'는 질문이 이어지자 "이 정도 하시죠"라고 즉답을 피했다.

자신을 여권 인사로 분류한 취지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언급에 대해서는 "글쎄요. 그건 그분의 생각이시겠지만 제가 코멘트할 얘기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송 대표는 지난 17일 언론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과 달리 정서나 정책 면에서 민주당에 가까운 분"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여권 인사들은 문재인정부 첫 경제 부총리를 지낸 김 전 부총리에 대해 "신의가 있는 사람"이라며 야권 유력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비시키며 야권행 막기에 부심해왔다.

김 부총리는 '여야 중 어느 쪽에 가깝다고 생각하는가'는 물음에도 "하하하하. 질문이 좀 이상하다. 이 정도 하시죠"며 선을 그었다.

현 정치 상황과 관련,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이 별로 없고 과거 이야기를 하고 이상한 것 가지고 싸우는 상황'이라고 진단한 자신의 최근 강연 발언에 대해 "우리 사회가 보다 미래에 대한 이야기에 관심을 두고 토론하고 준비해야 한다"며 "정치뿐 아니라 정부, 기업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급변하는 국제정세, 코로나19, 지구온난화, 그리고 내부적으로도 여러 문제가 있지 않겠나"라며 "이런 것들을 같이 해결하는 측면에서, 살아가면서 미래를 생각해보자는 뜻에서 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혁신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다 이뤄져야 하는데, 특히 사람들이 농·어촌 혁신을 어렵게 생각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지난주 경북 상주와 안동을 방문했고, 이번 주 충남 서산 어촌을 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책 출간을 미룬 이유에 대해선 "마무리할 게 있어서 적당한 시기에…"라고 답했으며 '대권 도전의 일환으로 받아들여도 되냐'는 질문에 "하하 그런 것하고 상관없다"고 했다.

봉사활동에 대해선 "정치적인 것과 상관없다"며 순수하게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