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고용률 70.4%… 전국 최고 수준
충북 고용률 70.4%… 전국 최고 수준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1.06.2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업률도 2.6%로 평균 대비 낮아

[중부매일 박건영 기자] 충북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고용률을 기록했다.

21일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에 따르면 충북지역의 5월 기준 고용률(15세~64세)은 70.4%로 제주지역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66.9% 보다도 크게 앞지른 셈이다.

또 실업률은 전국 실업률 4.0%보다 낮은 2.6%로 집계됐다. 이 기간 비경제활동인구는 1.9%(9천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취업자 수도 91만 1천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4천명(0.4%) 증가했다.

취업자수를 유형별로 분석해 보면 여성, 60세 이상, 상용직, 제조업,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를 중심으로 취업자수가 증가됐다.

고용보험 피보험자수와 비교 검증한 결과 제조업 5천209명(3.3%),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4천336명(8.0%), 교육서비스업 1천685명(10.0%), 건설업 1천320명(5.6%) 등의 순으로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의 질 역시 임시직이 감소한 반면, 상용직 근로자 증가율(1만9천명, 4.2%)이 전국(2.5%)보다 높게 나타나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50대의 취업자수가 전국과 반대로 감소했고, 65세 이상 취업자 증가률이 1.9%로 전국 11.0%보다 낮게 나타나며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청주노동지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고용상황이 회복될 수 있도록 국민취업지원제도 실시 등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세대별로 직업훈련 확충, 직종별 구인처 발굴, 취업지원 및 알선, 지역특성에 맞는 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을 통해 인력을 공급하는 등 우리지역의 고용률을 질적으로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