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공연예술제 예산 삭감에 '연극계 분노'
대한민국공연예술제 예산 삭감에 '연극계 분노'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1.06.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억1천600만원 삭감 전국청소년연극제·극작엑스포 등
국고 끊긴 행사 '존폐위기'… 예술 인식 변화 강력 촉구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전국청소년연극제, 아시테지 아동극축제, 젊은연극제, 대한민국 극작 엑스포 등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축제들이 국고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되면서 존폐 위기에 놓였다.

지난 8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의 민간단체 공모 사업인 대한민국공연예술제(총 사업비 54억1천만원) 예산을 8억1천600만원 삭감된 상태에서 심의 결과를 발표해 분노한 연극계가 집단 행동에 돌입했다.

충북·충남연극협회가 속해 있는 한국연극협회 등 전국 35개 단체가 포함돼 지난 16일 발족한 예술창작정책살리기비상회의(이하 비상회의)는 21일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공연예술제의 문제는 다수 축제의 심사탈락을 넘어 '공연예술축제에 대한 몰인식'이라고 정의하고 축제지원정책의 철학부재는 물론 전반적인 창작지원 예산규모의 문제를 따져 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비상회의는 "앞으로도 해마다 약 10%의 예산이 계속 삭감될 예정이기 때문에 연극계는 이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공연 축제를 선심성·소비성 행사로 인식하는 기재부의 시각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당장 오는 8월 충남 공주에서 열리는 전국청소년연극제의 경우 각 지역 예선이 끝난 상황에서 예산 전액 삭감 통보를 받았다.

비상회의에 따르면 지난 10년 간 예술 향유 지원 예산은 2011년 480억원에서 올해 1천억원 이상 증액된 1천671억원인 반면 창작 지원 예산은 같은 기간 240억원에서 459억원만 늘어난 699억원에 머무르고 있다.

국민의 예술 향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문예진흥기금의 상당 부분이 창작이 아니라 향유에 몰리면서 정작 정부가 국민들이 즐길 수 있는 창작물을 만드는 데는 제대로 된 인식이 없다는 방증이다.

비상회의는 "축제 다수가 심사에서 탈락했는데 소수의 콩쿠르엔 국회 지정 사업이라고 바로 예산이 배정됐다"며 "경연 성격인 콩쿠르는 축제와 구분된다는 논리인데 이번에 탈락한 축제 중 일부는 문체부 장관상, 국무총리상이 있는 경연"이라며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상회의 관계자는 "장르 별 대표 축제의 지정 사업 지정과 총 예산 원점 회복은 물론 이미 진행 중인 불합리한 창작 지원 예산 및 운영 체계 개선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높여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상회의는 공동성명을 통해 "예술창작생태계의 몰이해, 철학 없는 예산의 분배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한국 예술 창작지원 정책은 기재부가 주도하는 것인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축제의 몰락으로 누가 미래를 책임질 것인가"라며 예술현장에 대한 인식 변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