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햇사레 복숭아 올해 첫 출하
음성 햇사레 복숭아 올해 첫 출하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1.06.2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농협 조합원인 최상우 씨, 황도(극조생) 2.5kg 62상자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군 대표 농산물인 '햇사레 복숭아'가 첫 출하 됐다.

22일 올해 처음 출하된 상품은 햇사레 음성농협 조합원인 최상우 씨가 재배한 황도(극조생) 2.5kg 62상자 이다.

햇사레과일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김윤구)에 따르면, 이번 첫 출하를 시작으로 오는 10월 중순까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만4천t의 복숭아가 출하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윤구 햇사레 대표는 "매년 계속되는 저온피해와 개화기 동해 피해로 어려움이 있지만, 햇사레 브랜드 이미지에 흠집이 가지 않도록 양질의 복숭아 품질로 소비자에게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풍부한 햇살을 받고 탐스럽게 영근'이라는 뜻을 담고 있는 햇사레 복숭아는 경기도 이천시(경기동부과수, 장호원농협)와 충북 음성군 관내 4개 농협(음성, 삼성, 생극, 감곡)이 참여한 조직이다. 특히,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으며 과육이 부드러워 소비자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 브랜드 가치가 1천700억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과일 브랜드다.

한편 햇사레 복숭아는 매년 재배면적과 생산량 등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도매시장, 대형마트, 홈쇼핑, 백화점, 온라인쇼핑몰 등을 통한 판매망을 구축해 전국적인 국내 시장을 확보하고 있으며,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동남아 수출 길에도 오르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