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 늘자 일회용 포크·젓가락 생산도 늘었다
배달음식 늘자 일회용 포크·젓가락 생산도 늘었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6.2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020년 위생용품 생산실적 '2조399억원' 집계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간펵식과 배달음식 등의 소비가 늘어나면서 일회용 포크와 젓가락 생산도 증가했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위생용품제조업, 위생물수건처리업 등 위생용품 산업의 생산 실적은 2조399억원으로 전년(2조164억원)대비 1.2%p 늘었다.

품목별로 일회용 젓가락 생산액은 277억여원으로 전년(173억원)보다 60.5% 늘었다. 일회용 포크 생산액 역시 23억원에서 37억원으로 64.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에 따라 식당 이용이 감소하면서 위생 물수건 생산액은 153억원에서 112억원으로 27% 감소했다.

위생물수건을 생산하는 처리업체 역시 256곳으로 9곳(3.4%)이 문을 닫았다.

작년 한 해 생산실적이 가장 많았던 제품은 화장지다.

화장실용 화장지와 미용 화장지를 모두 합친 화장지 생산액은 8천360억원으로, 전체 위생용품 생산의 41.0%를 차지했다.

이를 두루마리 화장지(약 135g)로 환산하면 지구와 달을 130번 왕복할 수 있으며, 국민 1명당 64롤씩 사용 가능한 양이다.

화장지 다음으로는 일회용 기저귀 약 3천659억원(18.0%), 일회용 컵 2천261억원(11.0%), 일회용 타월 2천164억원(10.6%), 세척제 1천782억원(8.7%) 등의 순으로 생산실적이 많았다.

다만 일회용 컵의 경우, 생산액만 놓고 보면 3위를 기록했으나 생산액은 전년 대비 15.4%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카페나 패스트푸드점에서 사용량이 줄어든 데다 친환경 정책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식약처는 "위생용품 생산실적은 코로나19에 따라 품목별로 엇갈렸다"며 "코로나19 상황으로 개인 위생관리 용품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일회용 위생용품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위생용품의 안전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