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라이트월드 29일 강제철거… 물리적 충돌 불가피
충주 라이트월드 29일 강제철거… 물리적 충돌 불가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6.2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예치금, 공사비 지급 불가" 행정대집행 재개
회사 측 "자진철거 제안도 무시… 죽음 불사 강력 대응"
충주라이트월드 / 중부매일 DB
충주라이트월드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유한회사 라이트월드의 충주라이트월드 시설물에 대한 자진철거 제안 수용 여부를 검토했던 충주시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애초 방침대로 강제철거에 나서기로 했다.

26일 충주시와 유한회사 라이트월드에 따르면 시는 회사 측이 제시한 자진철거 제안을 거부하고 오는 29일 행정대집행을 단행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24일 행정대집행을 통해 시설물을 강제철거하겠다고 예고했었지만 회사 측이 자진철거 의사를 밝히자 이를 보류했었다.

회사 측은 당시 자신들이 선정한 철거업체를 통해 철거를 진행한 뒤 회사가 시에 예치한 6억3천만원의 원상복구 이행 예치금으로 공사비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했었다.

이를 검토한 시는 25일 "라이트월드 측이 선정하고 계약한 철거업체에 시가 철거비용으로 예치금을 지급하는 것은 법리적으로 불가하다"고 회사 측에 통보했다.

시는 29일 오전 7시부터 라이트월드의 가설건축물과 빚 조형물 철거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라이트월드 측에 전달했다.

하지만 라이트월드 측은 이같은 시의 방침에 즉각 반발했다.

라이트월드 측은 시에 공문을 보내 "시는 약정일자로 기입하지 않은 변경 약정서를 만들어 계약을 위력에 의해 일방적으로 변경했다"며 "충주시를 믿고 투자한 기업과 투자자, 소상공인들이 자멸하게 됐는데도 시가 당초 약속을 일방적으로 뒤집고 대집행을 하려한다"고 주장했다.

또 "투자자와 소상공인, 회사 측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원만히 협의해 자진철거를 제안했지만 이마저 무시했다"며 "죽음을 불사하고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시는 애초 공무원 150여명을 동원해 시설물 강제철거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시의회가 "감사기간 중 공무원을 동원해 강제철거에 나서면 감사는 누가 받느냐"고 반발해 철거업체에 맡기기로 햇다.

시는 라이트월드 주변 펜스와 지테이너, 대형 텐트 3동을 우선 철거한 뒤 장비를 동원해 조형물 철거를 진행할 전망이지만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절대불가 의지를 밝혀 양측의 물리적인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2월 충주시 칠금동 무술공원 내 공원부지 14만㎡를 5년 동안 임차하는 약정을 시와 체결했던 회사는 시가 지난해 10월 사용수익허가를 취소한데 대해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이후 시가 행정대집행 방침을 밝히자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은 조길형 시장 면담을 요구하면서 시청 진입을 시도하고 시내 전역에 자신들의 입장을 담은 전단지를 배포하는 등 격렬하게 항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