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수양개빛터널,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단양수양개빛터널,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06.3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의 밤풍경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는 단양수양개빛터널 전경 /단양군 제공
단양군의 밤풍경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는 단양수양개빛터널 전경 /단양군 제공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국내 최초 빛 터널로 관심을 끈 '수양개 빛 터널'이 단양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국내 최초 빛 터널로 관심을 모은 단양수양개빛터널은 올해 상반기에만 3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다녀갔다.

적성면 애곡리에 위치한 오색찬란 빛의 왕국 단양수양개빛터널은 터널형 복합 멀티미디어 공간인 '빛터널'과 5만 송이 LED 튤립이 빚어내는 환상의 일루미네이션을 체험할 수 있는 '비밀의 정원'으로 구성됐다.

일제강점기 때 만들어져 방치됐던 길이 200m, 폭 5m의 지하 시설물이었던 수양개 터널은 단양군의 노력으로 민자 유치에 성공하며, 다채로운 빛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 됐다.

특히 빛 터널 내부는 미디어 파사드와 프로젝션 맵핑 등 최신 음향과 영상 기술이 접목됐다.

거울벽이 설치된 6개의 테마 공간은 빛의 무지개와 무한대의 빛터널 등 빛과 영상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볼거리를 제공해 몽환적인 매력이 가득하다.

시원한 강바람에 잔잔한 음악 선율이 흐르는 야외 비밀의 정원은 사랑이 싹트는 연인들에게 로맨틱한 데이트 코스로 입소문났다.

아름다운 빛의 향연에 빠진 연인들은 쉴 새 없이 인생 사진을 찍으며 사랑을 속삭이는데 여념이 없다.

단양수양개빛터널은 한국관광공사 주관 '야간관광 100선'에도 선정되며 지역을 넘어 전국을 대표하는 야경 명소로도 거듭나고 있다.

특히 수양개 빛 터널 인근에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 등도 전국적으로 큰 인기를 끌며 지역경제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게다가 1980년 단양군 적성면 애곡리 일대에서 이뤄진 충주댐 수몰지역 지표조사 도중 중·후기 구석기시대 등 발굴된 다양한 유물을 모아놓은 수양개 선사유물전시관이 바로 옆에 위치한 것도 큰 매력이다.

군 관계자는 "단양지역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보다 많은 즐길 거리 창출을 위해 사계절 꽃과 야경이 가득한 체류형 도시 조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방문객 안전과 서비스 향상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