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어든 대면거래에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 줄었다
줄어든 대면거래에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 줄었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7.0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38장 발견… 대전서 1장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코로나19로 대면거래가 줄어들면서 위조지폐 발견 사례가 크게 줄었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발견된 위조지폐는 총 38장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61장) 대비 123장(-76.4%), 지난 분기(111장)와 비교해도 73장(-65.8%) 각각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0년 이후 상반기 기준으로 가장 적은 수량이다.

2020년 상반기와 2021년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 장수, 위조지폐 액면금액 합계 비교 그래프.
2020년 상반기와 2021년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 장수, 위조지폐 액면금액 합계 비교 그래프.

특히 위조지폐 발견 장수는 은행권 전권종에 걸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조지폐의 액면금액 합계는 39만4천원으로 전년 동기(178만원) 대비 138만6천원(-77.9%) 줄었다.

권종별 위조지폐 발견 장수는 5천원권 22장, 1만원권 8장, 5만원권과 1천원권이 각각 4장 이다. 5천원권 및 만원권의 발견장수는 대량 위조범이 검거*된 이후 대체로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발견자별 위조지폐는 한국은행 19장, 금융기관 16장, 개인 3장으로 주로 한국은행과 금융기관의 화폐취급과정에서 발견했다.

지역별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견된 위조지폐가 8장으로 절반(50.0%)을 차지했다.

충청권에서도 대전에서 1장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 관계자는 "발견 사례가 줄어든 이유에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대면 상거래 목적의 화폐 사용 부진이 지속된 데 주로 기인한다"며 "위조지폐를 발견하면 가까운 경찰서나 은행에 바로 신고바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