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균제·손소독제 99.9% 효과?… 온라인 거짓·과장광고 심각
살균제·손소독제 99.9% 효과?… 온라인 거짓·과장광고 심각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7.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400건 중 140건 부당 표시 의심
객관적 근거 자료 없고 성능 부풀린 제품 89건
소비자 불리한 면책조항·상품정보 누락도 확인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시중 온라인 쇼핑몰에 판매중인 코로나19 관련 주요 소비제품의 광고와 쇼핑몰 이용 약관에서 거짓·과장이 확인됐다.

1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주요 8개 온라인 쇼핑몰의 코로나19 주요 소비 품목에 대한 광고 400건을 모니터링한 결과 140건(35.0%)이 부당한 표시·광고에 해당될 소지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당 광고 의심 사례 140건을 쇼핑몰별로 살펴보면 1개 쇼핑몰이 26건(18.6%)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 7개 쇼핑몰은 최대 19건(13.6%)에서 최소 14건(10.0%)이 확인돼 쇼핑몰별 차이는 크지 않았다.

품목별로는 살균제 80건 중 40건(50.0%)이 부당 광고 소지가 있었다. 이어 손소독제 38건(47.5%), 마스크 31건(38.8%), 공기청정기 27건(33.8%), 에어컨 4건(5.0%) 순이다.

부당 광고의 유형으로는 '살균 99.9%', '미세먼지 99.9% 제거' 등 객관적 근거 입증이 필요한 광고가 67건(47.9%)으로 가장 많았고, 의약외품 및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와 허가범위를 벗어난 성능으로 과장한 광고가 각각 22건(15.7%)으로 확인됐다.

또 온라인 쇼핑몰의 약관을 분석한 결과 7개 쇼핑몰의 약관에서 소비자가 작성한 게시물을 사업자가 홍보 등의 목적으로 임의로 이용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어 '저작권법' 등 관련 법규에 위반될 소지가 있었다.

소비자에게 사전통지 없이 게시물을 삭제할 수 있는 권한을 명시한 쇼핑몰도 7개에 달했다.

아울러 명확하지 않은 사유로 소비자의 쇼핑몰 이용을 제한할 수 있는 조항을 두거나, 서비스 제공이 중단되어 발생한 손해에 대해서 사업자의 고의 또는 과실과 상관없이 면책조항을 둔 쇼핑몰도 각각 5개로 확인됐다.

이밖에 쇼핑몰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통신판매업자는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 등의 정보제공에 관한 고시'에 따라 품목별 정보를 계약체결 전에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400건의 상품 정보제공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40건(10.0%)은 상품 정보 중 일부가 '상세페이지 참조', '상품 상세설명 참조'로 표시되어 있었으나 실제 해당 내용이 없었고, 4건(1.0%)은 상품정보 전체를 누락했다.

품목별로는 살균제의 상품정보를 누락한 건수가 18건(40.9%)으로 가장 많았고, 공기청정기 9건(20.4%), 손소독제 7건(15.9%), 마스크 5건(11.3%), 에어컨 5건(11.3%)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거짓·과장 광고가 의심되는 제품에 대한 자발적 시정을 판매자에게 권고했다"며 "불합리한 이용 약관과 상품정보 표시 개선을 쇼핑몰 사업자에게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