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고3·교직원 접종 첫 날, 현장 가보니…
충북 고3·교직원 접종 첫 날, 현장 가보니…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7.1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역 걱정 덜게 돼 한결 마음 편해요"
고3 학생 및 교직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9일 청주시 상당구 백신접종센터에서 한 학생이 접종을 받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19일 충북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고교 교직원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충북 청주시 상당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충북과학고와 청주공고, 충북에너지고 학생 및 교직원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했다. 이번 1차 접종은 오는 30일까지 이어진다.

이날 청주에서는 학생 및 교직원 1천600여명이 접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에는 2천500여명이 백신을 맞을 계획이다.

 고3 학생 및 교직원 대상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 19일 청주시 상당구 백신접종센터 이상반응 관찰실에서 접종을 마친 학생들이 대기하며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명년 

이날 오전 백신을 맞은 한 학생은 "어젯밤에 컨디션 조절 등을 위해 일찍 잠자리에 들었지만 불안감 등은 없었다"라며 "이제 접종도 했으니 마음이 한결 더 편안해질 것 같다"고 안도했다.

같이 접종을 마친 한 교직원은 "막상 접종을 하고 보니 괜히 걱정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코로나19 감염 걱정을 한결 덜게 돼 마음이 가볍다"고 전했다.

도내에서는 학생 및 교직원 2만3천여명이 이번 화이자 1차 접종 대상이다. 전국적으로는 65만명이 오는 30일까지 백신을 맞는다. 2차 접종은 내달 9일부터 20일까지다. 재수생 등 그 밖의 대입 수험생은 내달 중 접종을 받는다.

충북 등 전국적으로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고교 교직원의 백신 예방 접종이 시작된 19일 김병우 충북도육감이 충북 청주시 상당구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충북도교육청 제공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이날 오후 청주 상당구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백신을 접종받는 학생과 교직원을 격려했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고3 학생과 교직원 예방접종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안정적 운영과 학교 일상 회복을 기대한다"며 "2학기 전면 등교와 학교 교육 활동 정상화를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고3 학생 및 교직원 대상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 19일 청주시 상당구 백신접종센터에서 학생과 교직원들이 예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김명년

한편 30세 이상 충북지역 유치원과 초등 1~2학년 교직원 및 돌봄 인력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30세 이하 보건·특수, 유치원, 초등 1·2학년 교직원 및 돌봄 인력 예약자 중 미접종자도 지난 17일까지 화이자 접종을 마쳤다.

30세 이상 특수교사와 보조 인력 화이자 추가 접종, 초등 3·4·5·6학년 교직원과 및 중학교 교직원, 기관은 오는 28일부터 8월 7일까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