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장애인단체, 도 장애인 정책 마련 촉구
충북장애인단체, 도 장애인 정책 마련 촉구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21.07.1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장애인단체협의회 기자회견
11개 분야 30개 정책 요구안 전달

[중부매일 남궁형진 기자] 충청북도 장애인단체협의회는 19일 "충북지사는 장애인 정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단체 출범 및 정책 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2006년 16개 시·도 중 충북의 장애인 복지와 인권 수준은 상위권이었지만 민선 7기에 들어서며 전국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지사의 장애인복지 이해도는 지자체 장애인 복지 수준을 결정짓는 중요 요소지만 지사는 공적 책임성을 느끼지 못하고 도의회도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며 "특히 노인과와 장애인과가 분리되지 않는 광역지자체는 충북도와 강원도, 세종시뿐인 점에서 낙후성을 실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중증장애인 노동권 보장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 생활 권리 보장 ▷장애인 평생교육 권리 보장 ▷장애인 문화예술 권리 보장 ▷발달장애인 권리 보장을 요구했다.

또 ▷장애인 건강권 보장 ▷뇌병변장애인 의사소통 보장 및 종합지원 체계 마련 ▷장애인 가족지원센터 설치·운영 ▷노인장애인과 분리 ▷중증장애인 보조기기 등 건강 급여 대상 품목 확대 등 11개 분야 30개 정책 요구안을 충북도에 전달했다.

충북장애인단체협의회는 ㈔충북장애인부모연대, ㈔충북장애인정보화협회, ㈔국제장애인문화예술원, ㈔충청북도척수장애인협회, ㈔충북교통장애인협회, ㈔충북장애인복지시설협회, ㈔증평군장애인협회 등 7개 단체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