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너울중 씨름부, 전국소년체육대회 첫 금메달 획득
새너울중 씨름부, 전국소년체육대회 첫 금메달 획득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7.2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너울중학교 김민성 선수가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용장급 금메달을 차지했다. / 새너울중학교 제공
새너울중학교 김민성 선수가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용장급 금메달을 차지했다. / 새너울중학교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새너울중학교(교장 육지송) 씨름부 김민성(3년) 선수가 지난 16~18일까지 전라북도 정읍에서 개최된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용장급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는 2019년 3월 개교 이래 전국소년체육대회 첫 금메달이다.

김민성 선수는 전국소년체육대회 준비를 하면서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상대의 전력을 심층분석하고 영동군청 팀과의 실전연습을 통해 예선과 8강, 4강을 가볍게 통과했다.

결승전에서 대구광역시 대표 선수와 만나 3전 2선승제 경기의 1대 1 상황에서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2대 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앞서, 김민성 선수는 '제51회 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이번 대회에서의 메달 가능성을 높였었다.

김민성 선수 외에도 대회에 참가한 용장급 윤영광(3년), 역사급 이수용(2년), 임규대(2년), 장사급 이태윤(2년), 경장급 이민식(1년), 청장급 노강민(1년) 선수도 좋은 기량을 보여줬다.

김용한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코로나로 제약된 환경에서도 훈련을 중단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해 자신들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우수한 선수들을 많이 배출해 씨름 명문학교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육지송 교장은 "그 동안 코로나 19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해 지도한 지도교사와 감독 그리고 학생선수들의 무수한 땀방울이 좋은 결실을 맺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우리 학교 선수들이 씨름의 대들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