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이차전지에 8조7천억원 투자
충북도, 이차전지에 8조7천억원 투자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21.07.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남궁형진 기자] 충북도가 2030년까지 8조7천417억원을 투입해 이차전지산업 육성에 나선다.

도는 21일 정부 K-배터리 발전 전략에 맞춰 충북이차전지산업 육성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충북은 국내 이차전시 생산·수출 1위 지역으로 청주 오창이 전국 유일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되는 등 국내이차전지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도는 3대 전략·9대 핵심과제·45개 세부사업에 2030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민자 등 8조7천417억원을 투입해 세계 이차전지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민관협력을 통한 세계 이차전지 원천·제조기술 중심지로서의 글로벌 이차전지 R&D(연구·개발) 클러스터 조성 전략을 마련했다.

또 질적·양적 역량 확대 및 초격차 위상 확보를 위한 제조 및 기술 경쟁력 강화, 급변하는 이차산업단지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선순환 혁신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9대 핵심 과제로는 기업 R&D 집적단지 조성 지원, 셀-소부장 생산역량 확대, 산학연 연계 전문인력 양성 등을 마련했다.

또 이차전지산업 전담팀 신설 검토와 이차전지 관련 연구소 및 지원 인프라를 집적화하는 사업을 대선 공약에 반영하는 방안도 준비 중이다.

이시종 지사는 "이차전지산업 선점을 위해 집중과 협력이 필요하다"며 "충북이 그 중심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