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5개사 포함 콘크리트 파일 9년간 가격 담합
충청권 5개사 포함 콘크리트 파일 9년간 가격 담합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7.2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 전국 24개사 적발… 과징금 1천18억원 부과
27일 공정거래위원회 전상훈 카르텔조사과장이 세종정부청사 공정거래위원회 기자실에서 콘크리트 파일 담합 적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미정
26일 공정거래위원회 전상훈 카르텔조사과장이 세종정부청사 공정거래위원회 기자실에서 콘크리트 파일 담합 적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미정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청권 5개를 포함한 전국 24개 콘크리트 파일 제조·판매사업자가 9년여에 걸쳐 가격, 생산량을 담합한 행위가 적발돼 총 1천18억3천70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6일 ㈜삼일씨엔에스 등 24개사에 대해 각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충청권에선 대중견기업인 ▷충남 아산 '동양파일'(과징금 82억원) ▷충북 음성 '영풍파일'(과징금 52억원), 중소기업인 ▷충북 영동 '신아산업개발'(과징금 24억원) ▷충북 단양 '성원파일'(과징금 9억8천만원) ▷충남 서산 '동진파일'(과징금 3억7천만원) 등 모두 5개사가 포함됐다.

충청권 소재 콘크리트 파일 사업자 과징금 부과 내역.
충청권 소재 콘크리트 파일 사업자 과징금 부과 내역.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은 2008년 4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콘크리트 파일 기준가격을 총 4차례 인상하고 단가율을 60~65% 수준으로 낮추기로 합의한뒤 실행했다. 콘크리트 파일이란 아파트 건설 시 연약지반을 보강하는 기초공사에 활용되는 고강도 콘크리트 말뚝으로, 'PHC파일'이라고 불린다. 이번에 적발된 24개사의 시장점유율은 90% 이상이다.

콘크리트 파일 아파트 시공 이미지
콘크리트 파일 아파트 시공 이미지

공정위 전상훈 카르텔조사과장은 "이 사건 담합이 시작된 2008년 초는 철근, 시멘트 등 원자재 가격은 급등하는데 콘크리트 파일 판매가격은 하락하는 상황으로, 업체간 담합을 통해 콘크리트 파일 시장가격 인상 등을 유도했다"며 "담합 피해자는 아파트 기초공사를 수요한 전국의 건설사"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관수시장의 콘크리트 파일 입찰담합 제재에 이어 이번에 민수시장에 만연해있는 담합관행도 시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