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카누대회 단양서 열린다… 수상스포츠 도시 도약
전국카누대회 단양서 열린다… 수상스포츠 도시 도약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07.27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단양강 일원서 개최… 국가대표팀 전지훈련 검토도
단양강에서 카약을 즐기는 동호인들 모습. /단양군 제공
단양강에서 카약을 즐기는 동호인들 모습. /단양군 제공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전국카누선수권대회가 단양군에서 유치된다.

단양군에 따르면 '제39회 회장배 전국카누선수권대회'가 내년 4월 단양읍 상진리 단양강 달맞이길 일원에서 펼쳐진다.

대한카누연맹과 단양군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카누 스프린트 8개 부 99개 종목과 카누 슬라럼 8개 부 2개 종목 등 최대 규모의 수상 축제로 치러진다.

이번 대회에는 선수단과 심판, 운영요원 등 최대 1천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국가대표 카누 선수단의 전지훈련지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 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수상 관광도시를 꿈꾸는 단양군으로써는 잇따른 호재가 아닐 수 없다.

군은 수상 관광 명소 조성을 위해 2018년부터 단양호(수중보∼도담삼봉) 12.8㎞ 구간을 5개 구역으로 나눠 계류장 조성을 추진해 왔다.

2021년을 수상 메카 원년으로 정한 군은 5개 구역 중 4개 구역을 준공하고 각종 대회 및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중보부터 적성대교로 이어지는 제1구역은 마리나 항만 조성 예정지로 선박과 요트의 접안 및 복합수상 레저시설 등이 계획돼 있다.

시루섬 나루로 이름 붙여진 제2구역은 적성대교부터 상진대교로 제트보트와 수륙양용차 익스트림 수상레저 스포츠 단지로 조성될 전망이다.

국가대표 전지훈련지로 검토 중인 제3구역인 상진나루 계류장은 모터보트와 빅마블 등 모터추진 수상레저 체험 공간으로 활용된다.

단양선착장이 위치한 제4구역은 가장 먼저 조성 완료됐고 수상스키와 플라이피쉬 등 소형수상 레저 단지로 여름철 수상 휴가지로 최근 급부상하고 있다.

마지막 제5구역은 고수대교부터 도담삼봉 구간으로 카약과 카누, 조정 등 무동력의 수상 레포츠 체험시설로 특히 가족과 연인 수상 낭만 관광지로 인기를 끌 것으로 군은 전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군은 수상레저 관광기반을 조성해 신성장 수중관광산업 육성을 통해 전국을 넘어선 세계적인 관광도시로의 성장을 꿈꾸고 있다"면서 "카누를 비롯한 다양한 수상스포츠 대회를 계속 유치해 관광경제 활성화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