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력 '명품 청양고추' 산업화·규모화 박차
민·관 협력 '명품 청양고추' 산업화·규모화 박차
  • 이병인 기자
  • 승인 2021.07.2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농민대표·농협 등 추진위 구성… 4대 전략 16개 과제 추진
민,관 협력 추진 회의 사진/청양군 제공
청양군 민·관 협력 추진 회의 모습. /청양군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명품 '청양고추'의 산업화와 규모화를 위해 4대 전략 16대 과제를 마련하고 민관의 역량을 총집중한다고 29일 밝혔다.

생산자단체와 농민대표, 농협, 행정조직 등으로 '청양군 고추산업화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군은 지난 27일 회의를 통해 '다 함께 지키는 청양고추, 고추로 나아가는 1등 청양'을 공동비전으로 설정하고 4대 전략에 대한 협력 추진을 약속했다.

4대 전략을 기본 틀로 한 16개 과제는 생산 조직화 500호 200ha, 안전한 GAP 고추 생산 100ha, 표준재배법 정립 및 보급, 권역 거점 육묘 자급률 100% 달성, 수요중심 계약재배 및 품종 단순화, 원료 표준화 등급 수매제 도입, 고추 전문 저장시설(800t) 설치, 품질관리 및 식품위생 강화, 생산자 연계 조합 공동법인화, 종합관리센터 운영, 제품개발 및 전략홍보 추진, 수급조절위원회 운영(가격안정), 차세대리더(청년, 전업농) 100호 육성, 청양고추 자조금 운영, 전담 조직 역량 강화, 고추 전담 행정지원 등이다.

현재 청양지역 고추 재배는 1차 농업구조를 탈피하지 못한 상황에서 중국산 고추의 공세와 자급률 하락, 재배면적 감소와 이상기후에 따른 생산량 감소 등 여러 가지 악재를 안고 있다.

특히 관세(27%)가 낮은 냉동 상품을 중심으로 값싼 저품질 고추가 수입된 후 국내에서 해동과 건조과정을 거쳐 건고추, 고춧가루로 유통되면서 치명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이번 협력은 생산자단체 통합을 통한 규모화와 지역농협을 중심으로 한 책임 가공 및 유통체계 구축, 필요한 예산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윤호 부군수는 "4대 전략 16개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생산자, 농협, 전문가, 행정조직 등 모든 분야 역량이 하나의 목표 속에서 집중되고 표출돼야 한다"면서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