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빅데이터 활용 취약계층 복지지원 효과 '톡톡'
세종시, 빅데이터 활용 취약계층 복지지원 효과 '톡톡'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07.2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9천95가구 발굴·지원… 전년 동기比 33.7%↑
세종시청사 / 중부매일DB
세종시청사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관내 소외이웃을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해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 발굴에 나서 총 9천95가구를 발굴·지원해, 복지지원실적이 전년 동기 6천802가구 대비 33.7%(2천293가구)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복지지원 실적 상승의 배경은 빅데이터(사회보장정보시스템)를 활용한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에 있다.

단전·단수 등 공공 및 민간기관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복지서비스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되는 취약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시는 빅데이터 정보를 활용해 위기가구를 예측·선별하고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을 통해 상담·조사한 후 총 9,905가구를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중 267가구에게 사회보장급여로 생계·주거비 등을 지원하고, 186가구에 긴급복지를 지원했으며, 통합사례관리 가구 등록 등 민간 복지서비스 연계로 해당 가구가 위기 상황으로 치닫지 않도록 조치했다.

이외에도 상반기 중 ▷공동모금회 이웃사랑 성금·물품 모금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연계 ▷위기정보를 활용한 기 수급가구 조사 등 다양한 복지사각지대 관리 사업을 추진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폭염 대비와 위기가구의 경제적 지원을 지속하기 위해 이달 초부터 8월 말까지 '혹서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 발굴기간'도 운영 중이다.

시는 하반기에도 읍·면·동 현장중심의 위기가구 발굴에 나서 민·관 서비스를 적극 연계할 계획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염으로 위기가구의 어려움이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며 "하반기에도 선제적으로 위기가구를 발굴해 우리 주변에 소외된 이웃에게 복지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