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성범죄자 피고인 변호사, 교육청 위원 활동 안될 말"
"학생 성범죄자 피고인 변호사, 교육청 위원 활동 안될 말"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07.2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계부 성범죄 사건' 피해자 유족측 울분 토해
피의자 인권 지키려면 '교육'붙은 직함 빼야할 것
충북도교육청사 / 중부매일 DB
충북도교육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아이들 죽음 외면하고 성범죄자 지키는 변호사가 어떻게 교육청에서 활동하나"

'청주 계부 성범죄 사건' 피해 여중생 유족 측이 29일 "피고인의 변호를 맡은 A씨가 학생들을 위한 각종 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여중생 아버지는 "A씨는 지난 3월 피고인으로부터 선임돼 경찰 수사 단계부터 그의 범죄사실이 드러나지 않게 도왔다"며 "그 결과 내 딸과 계부의 의붓딸이 죽음으로 범죄사실을 증명하게 됐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결국 검찰이 기소했지만, A씨의 조력을 받는 피고인은 모든 성범죄를 부인하고 있다"며 "내 딸과 의붓딸은 무죄를 주장하는 피고인과 A씨로부터 무차별적인 2차 가해를 당해 다시 피눈물 흘릴 것"이라고 슬퍼했다. 또 "피의자 인권을 지키는 것도 좋지만, 그러려면 자신의 명함에서 '교육'자가 붙은 직함은 양심상 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A씨는 현재 청주교육지원청에서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 충북도교육청에서 정보공개심의위원 및 소청심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두 기관은 '위원은 임기가 보장돼 강제로 해임하거나 할 수는 없지만, 이 사실을 안 이상 함께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는 공통된 입장을 내놨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실적 방안은 A씨가 스스로 위원직을 내려놓는 것"이라며 "당사자와 잘 상의해서 문제를 잘 풀겠다"고 말했다.

교육지원청 관계자 역시 "유족 측의 분노와 슬픔에 깊게 공감한다"며 "유족분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A씨는 "내용을 고민하고, 추후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