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타들어가는 농심, 낙과한 복숭아
폭염에 타들어가는 농심, 낙과한 복숭아
  • 김명년 기자
  • 승인 2021.07.2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날 줄 모르는 폭염으로 과수농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9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의 한 과수원 바닥에 일소(日燒) 피해를 입은 복숭아가 쌓여 있다. 일소 피해란 과실 표면이 강한 햇볕에 타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김명년
끝날 줄 모르는 폭염으로 과수농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9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의 한 과수원 바닥에 일소(日燒) 피해를 입은 복숭아가 쌓여 있다. 일소 피해란 과실 표면이 강한 햇볕에 타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김명년
끝날 줄 모르는 폭염으로 과수농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9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의 한 과수원 바닥에 일소(日燒) 피해를 입은 복숭아가 쌓여 있다. 일소 피해란 과실 표면이 강한 햇볕에 타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김명년
끝날 줄 모르는 폭염으로 과수농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9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의 한 과수원 바닥에 일소(日燒) 피해를 입은 복숭아가 쌓여 있다. 일소 피해란 과실 표면이 강한 햇볕에 타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김명년

[중부매일 김명년 기자] 끝날 줄 모르는 폭염으로 과수농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9일 청주시 청원구 내수읍의 한 과수원 바닥에 일소(日燒) 피해를 입은 복숭아가 쌓여 있다. 일소 피해란 과실 표면이 강한 햇볕에 타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