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충청 결과 아프다…현 상태론 정권재창출 낙관 어려워"
이낙연 "충청 결과 아프다…현 상태론 정권재창출 낙관 어려워"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9.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거티브로 오해받을 일 하지 않겠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충청 경선에서 내리 완패한 것을 두고 7일 "충청권 투표결과는 제게 아픈 것이었다. 그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부흥책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공약 발표에 앞서 발언을 자청하고 "제 소회를 간단히 말씀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어 "제 부족함이 무엇이었는지 깊게 고민하고 많은 말씀을 들었다"고 전하고 "부족함은 채우고 잘못은 바로잡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그는 "충청권 권리당원 절반 이상이 당의 대통령 후보를 뽑는 가장 영광스러운 권리를 포기했다는 것은 마음에 걸린다"며 "그렇게 된 데는 제 책임이 크다. 당 지도부도 깊게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태로는 정권 재창출을 낙관하기 어렵다. 후보들과 당 지도부의 결단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언급하고 "저부터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권리당원 투표율이 50%에 미달했다. 그것은 뼈아프다"며 "왜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을까, 뚜렷한 대안을 찾지 못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도 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료변론 의혹을 제기한 것도 네거티브성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네거티브 규정이 과도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그런 오해도 받지 않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며 "많이 자제해왔다. 더 자제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네거티브 선거로 오해받을 만한 일은 저도, 캠프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부터 정책과 메시지를 미래지향적인 것으로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