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특산물 활용 다양한 디저트 개발
영동군, 특산물 활용 다양한 디저트 개발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9.1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공모사업' 선정, 10억원 확보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 영동군의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디저트를 개발하게 돼 먹거리 관광산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영동군은 농촌진흥청 주관의 '2022년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로써 2년간 국비 5억원과 군비 5억원, 총 10억원을 투입해 여러 개의 특화품목을 상호 결합해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특산품을 육성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영동군농업기술센터는 농촌진흥청이 전국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한 이 사업에 레인보우 영동 이색디저트 상품화 사업으로 응모, 1차 서면심사(10개소 선정), 2차 발표심사(5개소 선정)를 거쳐 전국 2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영동군은 이번 평가에서 과일의 고장에서 난 명품 농특산물들의 매력과 가치를 집중 부각시켰다.

특산자원인 호두, 감, 과일류 등을 이용한 이색 디저트 개발이라는 아이템의 참신성과 인적·물적 자원 등 잠재적 농업 역량의 우수성이 호평을 받았다.

군은 향후 2년동안 영동의 자연을 머금고 자란 과일과 특산물들을 활용해, 빵, 쿠키, 젤리, 잼 등 다양한 디저트 개발에 나서게 된다.

현재 군은 지역의 독특하고 다양한 음식은 훌륭한 관광자원이 될 수 있음에 주목하고 한창 새로운 먹거리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단순가공품의 한계에서 벗어나 새로운 융복합 상품을 개발해, 영동을 알리며 전국 소비자들을 공략할 준비를 하고 있다.

곶감 양갱, 영동와인빵 등이 속속 개발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지역 관광발전의 핵심주체로서 영동과일과 특산물들의 가치가 재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의 명품과일을 활용한 6차 산업 토대도 더욱 확고해지게 됐다.

장인홍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영동군의 주요 작물로 만든 이색디저트 개발로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을 통한 농가 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도 꾀할 수 있게 됐다"며 "디저트 개발제품의 홍보 및 판로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