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자족기능 강화' 스마트그린 일반산단 첫 삽
'세종 자족기능 강화' 스마트그린 일반산단 첫 삽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09.1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세종스마트그린, 2천443억 투입 84만㎡ 규모 조성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사업시행자인 ㈜세종스마트그린과 10일 소정면 고등리 일원에서 조상호 경제부시장, 이재현 세종시의원, 입주예정기업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그린 일반산업단지' 기공식을 개최했다.

세종스마트그린 일반산단은 소정면 고등리와 전의면 읍내리 일원에 84만5천㎡ 규모로 2,443억 원을 투입해 조성되며, 북부권 산업단지 한 축을 담당해 시 자족 기능 향상이 예상된다.

시는 현재 국비 230억 원을 투입해, 소정면 고등리~전의면 관정리까지 총 연장 1.9㎞의 산업단지 진입도로 건설도 추진 중으로 입주기업의 산업단지 접근성도 개선된다.

또한, 산업단지 진입도로가 개통되면 산업단지 입주기업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배후 주거단지인 공동주택 964세대, 단독주택 130세대 등 지원단지 입주민의 교통 환경 개선도 동시 확보된다.

일반산단은 기존 북부권 산업단지와의 연계해 동반 성장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이며, 지원단지 조성으로 산업단지 종사자, 이주민 등을 위한 정주환경이 마련되는 등 지역 간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상호 세종시 경제부시장은 "세종 스마트그린 산업단지에 양질의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우량 대형 기업들과 첨단 기술 기업을 유치해 우리 지역을 성장시키는 주도적 역할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