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고을 단양사과, 추석 맞아 출하작업 한창
단고을 단양사과, 추석 맞아 출하작업 한창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09.1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고을 단양사과가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을 통해 출하되고 있는 모습. /단양군청
단고을 단양사과가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을 통해 출하되고 있는 모습. /단양군청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단고을 단양사과가 추석 명절을 맞아 출하가 한창이다.

단양군에 따르면 단고을 단양 사과는 해발 350m 이상의 소백산 석회암 지대에서 생산된 고랭지 명품사과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 당도가 높고 맛과 향이 타 지역보다 월등히 우수한 것으로 정평이 났다.

출하되는 품종인 홍로는 추석 무렵 맛볼 수 있는 사과로 우리나라 원예연구소에서 1980년 개발했다.

신맛이 거의 없고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뛰어나 소비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매년 240여ha 면적에서 연평균 2천800톤의 사과(홍로, 후지 등)를 생산하는 단양군은 단고을 단양사과의 안정적인 시장확보 및 판로 확대를 위해 통합마케팅 전문조직인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이사 김기승)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산지출하 체계를 구축해 가동 중이다.

지난해는 추석을 맞아 서울 가락시장, 경기 지역농협, 농협 충북 유통 등에 65톤의 물량을 출하해 2억5천300만 원 상당의 유통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다소 수확량 증가가 예상 되고 있으며, 사과 물량은 지나해대비 23%정도 증가해 80톤 정도를 취급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어려운 농산물 유통 여건 속에서도 단양사과 농가 조직화 및 역량강화 교육을 통해 '단고을' 농산물 브랜드 가치와 단양사과의 명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산물 통합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경쟁력을 갖춘 명품 농산물로 자리매김해 농가수취 가격이 향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월부터 수확에 들어가는 품종인 후지 사과는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에서 200여톤을 출하할 예정이다.

단양군과수경영자영농조합법인(대표 심명호)에서도 40톤 정도를 매년 대만 등 동남아시아로 수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