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검사 갑질 논란 청주동부소방서, 업무 프로세스 개선 '약속'
준공검사 갑질 논란 청주동부소방서, 업무 프로세스 개선 '약속'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09.14 18: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동부소방서 전경. /중부매일DB
청주동부소방서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준공검사 과정에서 민원인들에게 무리한 재공사를 요구해 물의를 일으킨 청주동부소방서가 업무 프로세스를 점검·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동부소방서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방민원은 처리과정에서 민원인과 소방공무원 양자 간 의견 해석차가 발생할 수 있다"며 "바람직한 민원행정을 정립·실천하기 위해 민원인의 입장과 목소리를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원대응 조사팀을 별도 운영해 쟁점을 파악하고 다각적인 방향에서 법령과 기준 해석, 소방기술자문위원회 조정 등을 거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앞서 동부소방서는 준공검사 과정에서 일부 소방시설업체에 법률에 근거하지 않는 재시공 요구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담당 소방관은 소방청의 권고사항을 무시하고 업무처리를 강행하기도 했다.

김상현 서장은 "시민이 더 믿고 신뢰하는 소방관서가 되기 위해 업무추진 과정상 발생한 민원 등은 과감히 개선해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영민 2021-09-15 19:17:14
개선이 전혀 안되는거 같던데... 개선하는거 맞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