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청 김진, 추석장사씨름판 흔들었다
증평군청 김진, 추석장사씨름판 흔들었다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1.09.2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 백두장사 등극… 올 시즌 3관왕·통산 8번째 황소 트로피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청 인삼씨름단 소속 천하장사 김진 선수가 추석장사씨름대회 정상에 등극했다.

김 선수는 21일 충남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 백두급 결승전에서 서경진(창원시청) 선수를 3대0으로 이겼다.

이는 올해에만 세 번째 백두장사 등극이다.
 

김 선수는 16강전에서 손명호(의성군청) 선수를 2대1로 제압했으며, 8강전에서는 이재광(영월군청) 선수를 2대0으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는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최성민(태안군청) 선수를 2대1로 역전승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 김 선수는 서경진 선수를 상대로 주특기 기술인 들배지기를 세판 연속 성공시키며 3대0으로 손쉽게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올해 5월 해남대회와 6월 단오대회 백두급 최강자 자리에 올랐던 김 선수는 올 시즌 3관왕을 달성하며 개인통산 8번째(백두장사 7회, 천하장사 1회) 황소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김 선수는 "허리가 너무 안 좋아서 편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는데 한판 한판 최선을 다하다 보니 좋은 결과가 나온 거 같다"며 "추석대회에서 처음 장사를 하니 감회가 새롭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추석대회 한라급에 출전한 증평군청 이국희 선수는 처음 결승전에 올랐으나 오창록(영암군청) 장사에게 3대1로 패해 아쉽게 2위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