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에서 영동까지… 충북 6개 시·군 잇는 고속도로 신설
진천에서 영동까지… 충북 6개 시·군 잇는 고속도로 신설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1.09.2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6축 2차 국가계획 반영… 도내 교류 활발 기대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충북 진천~증평~청주~보은~옥천~영동 등 6개 시·군을 잇는 새로운 고속도로 신설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6일 연천~서울(강일IC)~진천~증평~~합천을 연결하는 남북6축 신규 도입을 골자로 한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년)을 발표했다.

국토교통부가 도로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한 이번 계획에는 중부선과 중부내륙선 사이의 큰 이격거리(약 73km)를 보완하기 위해 신규로 남북6축을 반영했다.

이번에 반영된 남북6축 도로망 중 연천~진천 구간은 기존 도로망으로 활용하고, 진천~합천 구간은 도로를 신설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로써 충북은 11개 시·군 중 6개 시·군을 남북으로 관통하는 새로운 고속도로가 신설돼 도내 시·군간 교류는 물론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확충할 수 있게 됐다.

홍성열 군수는 "충북도내 11개 시·군 중 유일하게 고속도로가 통과하지 하지 않는 증평군은 신규로 반영된 연천~증평~합천 간 남북6축과 기존에 반영된 보령~증평~울진 간 동서5축 고속도로가 신설될 경우 향후 지역발전이 한층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제2차 도로망 종합계획을 이달 중 고시할 예정이며 종합계획의 정책방향에 맞춰 건설계획과 관리계획도 단계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