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우선 비율 70%로 상향 세종시 청약제도 손질 필요
지역우선 비율 70%로 상향 세종시 청약제도 손질 필요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10.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준현 의원 "관내 무주택자 보호… 수도권 인구 유입 위해 개선해야"
'8년 전매재한 + 4년 실거주 의무' 기타지역 당첨자에 적용도 제안
강준현 의원
강준현 의원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 청약제도를 손질해 지역우선(당해지역)의 비율을 70% 수준까지 상향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강준현 의원(민주당, 국토위, 세종시을)은 5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토부와 행복청 국정감사에서 "현행 지역우선 50%, 기타지역 50%로 배분되어 있는 세종시 주택청약의 비율을 지역우선 70%, 수도권 20%, 기타지역 10%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세종시 무주택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동시에 세종시 출범 취지에 맞게 수도권 인구 유입 요인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기타지역 당첨자들의 거주요건 강화를 위해 '8년 전매제한+4년 실거주 의무'도입을 제안했다. 현재는 기타지역 당첨자들에게 4년 전매제한만 있고, 실거주 의무는 없다.

기타지역의 비율을 줄이고 요건을 강화하는만큼 지역우선의 인정기간도 세종시 거주 '1년'에서 '2년'으로 늘리고, 거주기간에 따른 청약 가점 필요성도 언급됐다.

세종시는 최근 이전기관 특공 폐지 이후 첫 공급 청약에서 특별공급은 93.3:1, 일반공급은 199.7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특별공급의 80.5%와 일반공급의 84.9%가 기타지역에서 청약을 넣는 등 외지인에 의한 청약 과열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또한 최근 4개 단지 기타지역 당첨자 중 충청권이 55.3%를 넘고, 수도권은 31.6%에 그치는 등 수도권 인구 유입이라는 당초 세종시 출범 취지가 무색해지고 충청권 블랙홀 도시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어왔다.

강 의원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등 세종시가 진정한 행정수도로 완성되기 위해서 주택시장 안정은 필수적인 사안" 이라며, "세종시 무주택 실수요자 보호와 외부 투기세력에 의한 청약과열을 막기 위해 청약제도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