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인구 지난달 379명 증가
대전시 인구 지난달 379명 증가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1.10.0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대학생 주소 갖기·대전형 양육기본수당 정책효과로 추정
충남대·한남대 동 인구 지난 달 대비 증가
대전시 9월 인구, 8월 대비 379명 증가/대전시 제
대전시 9월 인구, 8월 대비 379명 증가/대전시 제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대전시 인구가 지난달에 379명이 증가했다. 이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과 대학생 주소 갖기,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정책효과로 풀이된다.

2021년 9월 30일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대전시 인구는 145만5천58명으로 지난달 145만4천679명보다 379명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인구는 2012년 충남도의 내포 이전과 세종시 출범으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유출이 지속돼 왔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는 지난 4월, 2021년 대전형 인구정책으로 4대 분야 17개 과제 100개 사업을 마련해 약 10년 동안 줄고 있는 대전의 인구를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전시 인구는 2020년 12월을 분기점으로 대전지역 내에서 사망자가 출생자보다 많은'인구 데드크로스'현상이 처음 발생했다.

이에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총괄하는 자치분권과는 인구의 자연감소 상황이 심각해지는 것을 인지, 현 상황에서 인구를 늘리는 방안에 대해 자치구와 함께 대응에 나섰다.

시는 대전에 소제한 대학이 19개이면서, 약 13만 명 중 약 50%가 타지역 학생인 점을 감안, 우선은 기숙사에 거주하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대전으로 주소 이전을 하도록 각 대학과 협업을 추진했다.

이러한 결과 충남대와 한남대에서 대학생 대전 주소 갖기에 동참해 줬으며, 한남대는 1천 명을, 충남대는 600명을 목표로 지난 9월부터 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와 대학은 대학 기숙사와 인근 원룸으로 전입한 대학생들에게 기숙사 전입 시 단독세대 구성 가능, 대전에 3년 이상 주민등록상 거주시 대전시 공무원 시험 응시 가능, 청양통장도 가입 가능함을 홍보했다.

특히, 2018년에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대전에 소재한 16개 공공기관에 취업도 가능함을 홍보하는데 적극 노력해 왔다.

시는 한 달간의 대학생 주소 갖기 사업의 홍보 등을 추진하고 2021년 9월 인구 이동 상황을 살펴 본 결과, 충남대와 한남대가 위치한 동의 인구가 지난 달 대비 증가 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대전대, 우송대가 소재한 동의 인구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며, 이는 지역인재 채용 등의 홍보 효과로 예측 된다는 의견이다.

시는 또한, 지난 9월 2022년부터 새롭게 도입하는'대전형 양육기본수당'관련해 2세 이하의 전입 상황도 분석했다고 밝혔다.

시의 분석에 따르면, 타지역에서 70명의 영유아가 세대 구성원으로 포함돼 전입했으며 서울, 세종, 경기에서 가장 많이 전입했고, 17개 시도 중 13개 시도에서 전입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다만, 시는 2세 이하의 전입이 대전형 양육기본수당과 연계성 여부는 기간을 두고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임재진 자치분권국장은 "일시적인 인구증가 현상일 수 있어 좀 더 세부 분석이 필요하지만, 장기간 계속되던 인구감소에 변화가 있는 만큼, 10월 인구 변동 추세를 면밀히 살펴 다양한 인구 정책 효과가 지속 될 수 있도록 관련부서와 협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