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서울시립대, 세포 핵 이미징 방법 개발
한밭대-서울시립대, 세포 핵 이미징 방법 개발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10.1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대전 국립 한밭대학교와 서울시립대가 공동으로 금속 나노입자를 이용해 세포 노화를 분석할 수 있는 세포 핵 이미징 방법 개발했다.

17일 한밭대에 따르면 대학 기계공학과 송지환 교수 연구팀과 시립대 최인희·박현성 교수 연구팀이 플라스몬 금속 나노입자의 3차원 배치에 따라 유전자 발현 조절을 분석할 수 있는 '히스톤' 수식화의 새로운 방법을 발견했다.

히스톤 수식화의 공간적 분포를 시각화 및 분석하는 기술은 암 또는 노화 등 질병 특이적 세포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기반한 이론적인 분석으로 이미징 프로브로 사용된 금속 나노입자의 다양한 3차원적 배열, 거리, 개수에 따른 산란 파장의 변화를 계산했다.

연구진은 실제 세포가 노화 과정에서 보여주는 핵 내의 히스톤 수식화의 위상 변화와 그에 따른 광학특성 변화와 비교를 통해 세포 내 표적 위치 간 거리 및 분포를 예측했다.

이를 이용하면 기존의 세포 이미징에 주로 사용된 유기형광 분자와 비교했을 때보다 더 높은 해상도로 세포 내 표적 위치의 거리 및 공간 분포에 대한 정보를 획득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