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개관 목표… '계룡시청소년복합문화센터' 건립 순항
2023년 개관 목표… '계룡시청소년복합문화센터' 건립 순항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1.10.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 3층 연면적 3천554㎡ 규모… 청소년 재능 개발 및 교류의 장 기대
(가칭)계룡시청소년복합문화센터 조감도.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생활을 지원하고 역량개발을 강화할 수 있는 (가칭)계룡시청소년복합문화센터 건립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계룡시는 지난 18일 황상연 부시장과 관계공무원 및 청소년수련관 건립 심의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계룡시청소년복합문화센터' 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청소년활동진흥법 상 시장·군수·구청장은 청소년 수련관을 1개 이상 설치·운영해야 하나, 그동안 계룡시에는 지역 청소년들의 재능 개발 및 교류의 장 역할을 할 수 있는 청소년 수련관이 부재한 상황이었다.

이에 시에서는 지난 신도안면 남선리 1279번지 일원에 지상 3층 연면적 3천554㎡ 규모로 북카페, 동아리실, 요리·음악연습실, 프로그램실 및 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구성된 청소년 복합문화센터(이하 센터) 건립을 계획했으며, 센터를 통해 청소년 재능개발과 인적교류 공간 제공은 물론 청소년 욕구에 맞는 문화, 진로체험, 체육활동 등 다양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현재까지 센터 건립 추진상황 보고에 이어 지난 6월 열린 중간보고회에서 제기된 ▷청소년복합문화센터 주변 주차장 추가 확보 ▷진로 체험 및 학교와 연계해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 확보 ▷센터만의 대표 시설 및 프로그램 개발 등에 대한 검토 결과 및 조치 보고가 함께 진행됐으며 새로운 안건으로는 ▷청소년 이용이 적은 시간대에는 지역 주민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마련 ▷센터로 이어지는 두계천 징검다리 설치 요구 등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다.

시는 제안된 의견은 관련 법령 및 관계 부서 의견과 예산 등에 대한 사항을 검토해 추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황상연 부시장은 "청소년복합문화센터가 청소년의 건전한 활동을 지원하고 정보 교류의 장으로 역할을 다할수 있도록 센터 건립 및 청소년 역량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터는 지난해 9월 설계용역 착공을 시작해 2023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예산 확보 및 행정절차 이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