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무공해 전기 택시' 아산 시내 달린다
미세먼지 저감 '무공해 전기 택시' 아산 시내 달린다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1.10.19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온실가스 배출없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 추진
전기 택시 이용 장면
전기 택시 이용 장면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 도로를 걷다 보면 시선을 빼앗는 것이 있다.

생소한 디자인에 매연이 뿜어져 나오지 않는 전기 택시가 지난 8월부터 시내를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차를 타본 손님들은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운행 거리가 짧고 충전이 불편하다는 얘기만 들었는데 매연 냄새도 전혀 없고 소음이나 진동도 느껴지지 않아 승차감이 최고다.

개인택시를 운전하는 권순석 씨는 올해 아산시에 도입된 전기차 3대 중 한 대를 소유하게 됐다.

처음에 차량을 인수할 때까지 선택을 잘한 것인지 긴가 민가했지만 지금은 100% 만족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용한 손님들의 만족도가 높기 때문이다.

여기에 주행거리도 생각보다 길고 연료비도 LPG 차량의 3분의 1밖에 들지 않는 데다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도 배출하지 않는다.

이런 전기차의 매력에 빠진 권순석 씨는 요즘 전기차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매달 900여 명의 손님을 모시며 두 달여간 운행해본 결과가 너무 좋아 주변 사람들에게 친환경차를 타보라고 적극 권하고 있다.

시에서도 택시를 대상으로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택시는 일반 승용차에 비해 운행 거리가 10배나 많아 미세먼지, 온실가스 배출이 많고 탄소중립에 영향을 많이 미치기 때문이다. 머지않아 많은 아산시민이 매연을 배출하지 않는 택시를 접하게 될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