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궁도협회 단양 대성정, 전통 무예 계승·발전 '앞장'
대한궁도협회 단양 대성정, 전통 무예 계승·발전 '앞장'
  • 정봉길 기자
  • 승인 2021.10.2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궁도협회 단양 대성정이 김완구 사두(가운데)의 취임이후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단양군
대한궁도협회 단양 대성정이 김완구 사두(가운데)의 취임이후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단양군

〔중부매일 정봉길 기자〕대한궁도협회 단양 대성정(사두 김완구)이 전통활쏘기 문화의 계승·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단양 대성정은 1987년 8월 25일 설립돼 올해로 34주년을 맞이했다.

1991년 2월 27일 대한궁도협회에 정식 등록(제910710) 된 대성정은 2011년 취임한 제13대 김완구 사두를 필두로 임원 및 사우들 간 화합과 단결이 넘친다.

김 사두는 취임과 동시에 '2012년 충북 민속 문화의 해'를 기념해 500여명의 궁수가 모여 자웅을 겨루는 전국 활쏘기 백일장을 성황리에 개최해 충북 궁도인의 위상을 만반에 드높였다.

특히 2014년에는 '제8회 세계민속궁대축전'을 단양에서 유치해 세계 35개국 궁사들에게 한국의 전통 활과 사법의 우수성을 알렸다.

게다가 '제34회 회장기 전국궁도대회', '제158회 전국남녀궁도승단대회' 등 대규모 대회도 잇따라 유치했다.

이런 노력이 빛을 발해 단양 대성정은 2018년 '제57회 충북도민체육대회'에서 단체전우승과 개인전 1·2위를 석권하기도 했다.

또 대한궁도협회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아 추진한 중국 연변대학 체육학원 궁도부와교류를 통해 전통문화를 상호 계승·발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관내 교육청과 지속적인 협력을 유지하는 등 초·중·고 학생들을 통한 명맥 유지에도 힘쓰고 있다.

김완구 사두는 "전통활쏘기 문화의 계승·발전을 위해 생활체육으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인프라 조성에 힘쓰겠다"며 "단양을 전국에서 제일가는 역사·문화 궁도로 조성해 가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사두는 2020년 3월 상진리에 신설된 단양 국궁장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지난 달 대한궁도협회 김창순 회장으로부터 공로패를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