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여고·남고 통합 반대"… 부여군민, 집단행동 돌입
"부여여고·남고 통합 반대"… 부여군민, 집단행동 돌입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1.10.2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미널·시내 곳곳서 단독이전 주장 항의 집회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교육부가 부여여고를 부여고와 통합에 무게를 두는 것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시행령에 역행하는 횡보를 하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은 지난 6월 국무회의에서 인구감소지역의 지정 절차와 행정·재정적 지원 사항을 규정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통과했다.

2000년 12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 공포에 따른 후속 조치로 행정안전부는 올 하반기 중 지역의 고령인구, 유소년인구, 출생률, 인구감소의 지속성, 인구 이동 추이 등을 고려한 지정기준을 마련하고 부여군을 포함한 지방 시·군·구 89곳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다.

인구감소 지역에 대한 지원에는 학교, 문예회관·박물관 등을 포함한 설치·유치 지원이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특별법과 다르게 경제적 논리로만 학교설립을 보고 있다.

지자체는 인구를 유입하기 위해서는 공장 유치와 학교는 필수적으로 보고 있다. 정부의 특별법도 지자체의 사정을 알고 만들어진 것인데 교육부만 달리 해석하고 있다는 여론이다.

부여군민들은 학교가 있어야 인구도 유입되고, 아이를 낳을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지는데 잘 운영되고 있는 학교조차도 통합을 유도하는 것은 잘못된 행정이라며 집단행동에돌입했다. 부여여고는 문화재청이 백제시대 사비왕궁터를 발굴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이전이 결정됐고, 교육부는 이 계기를 삼아 부여고와 통합을 유도하기 시작하면서 부여군민들의 분노를 야기했다.

정부의 지침에 따라 이전을 결정한 부여여고를 갑자기 통합을 유도하자 부여군민들은 22일 터미널과 시내 곳곳에서 단독이전을 주장하는 항의 집회를 갖고 충남도교육청과 충청남도청 앞에서 이전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학부모와 동문들은 오는 26일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부여여고 이전 결정은 오는 29일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