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청 겁박집회 그만" vs "조 시장 나팔수냐"
"충주시청 겁박집회 그만" vs "조 시장 나팔수냐"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10.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이해 관계자들 간 갈등 첨예
시민단체 "요구사항 안들어줬다고 낙선운동 운운"
집회자들 "이제껏 조용하다가 시장 한마디에 줄타기"
충주라이트월드 / 중부매일 DB
충주라이트월드.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최근 충주시청 광장에서 운송업체의 부당한 처우개선과 충주라이트월드 정상화, 충북선 고속화사업 노선변경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이어진 가운데 충주지역 한 시민단체가 집회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자 이해 관계자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대표 임청)는 27일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집회자가 자기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길형 시장에 대해)낙선운동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비겁하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주장하며 겁박 집회를 하지 말 것을 제안했다.

특히 라이트월드 상인들을 겨냥해 "무술공원은 충주시민과 충주시가 함께 조성한 것"이라며 "충주시는 확고한 의지로 더이상 혈세낭비, 시간낭비를 하지말고 무술공원을 원상복구해서 충주시민에게 즉시 돌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충북선철도고속화 범시민대책위는 즉각 반발 성명을 내고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 대표자들은 비대위의 철도노선 반대 경위를 들어나 보고, 물어나 봤는가"라고 묻고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가 충주시장의 나팔수냐"고 비난했다.

범대위는 "시민을 위한 대변자가 돼야하고, 지엽 말단적 사고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건전한 시민단체들까지 어용단체 소리를 안 듣게끔 행동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충주라이트월드 상인회도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조길형 시장이 라이트 월드로 문제를 일으켜 충주시 전체가 시끄러울 때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던 단체가 조 시장 한마디에 줄서기에 나서고 있다"며 "시민단체 연대회의가 조길형 시장의 선거 운동원들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시민단체라는 이름을 내건다면 충주시민들 앞에서 제발 염치 좀 챙기길 바란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