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구 유턴' 정우택 견제 나선 후보들
'상당구 유턴' 정우택 견제 나선 후보들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21.11.0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규, 조직위원장 도전… 신동현, 위원장 사퇴 촉구

[중부매일 남궁형진 기자] 국민의힘 청주 상당 조직위원장이 사실상 내년 상당구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 경쟁으로 비화하면서 정우택 도당위원장을 향한 다른 후보자들의 견제가 시작됐다.

신동규 한국공동주택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1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국민의힘 상당 조직위원장 신청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남궁형진
신동규 한국공동주택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1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국민의힘 상당 조직위원장 신청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남궁형진

국민의힘 상당 조직위원장을 신청한 신동규 한국공동주택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1일 "공정과 상식의 가치로 상당구 혁신과 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충북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상당구는 청주 정치 1번지로 지역사회 핵심지역이지만 정체돼 시대적 변화와 지역민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상당구 혁신과 발전을 이룰 새로운 인물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신동현 중앙당 지방자치위원은 지난달 28일 도청 기자실을 찾아 국민의힘 상당 조직위원장 도전과 상당구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남궁형진
신동현 중앙당 지방자치위원은 지난달 28일 도청 기자실을 찾아 국민의힘 상당 조직위원장 도전과 상당구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남궁형진

신동현 중앙당 지방자치위원은 "정 도당위원장께서는 직을 내려놓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 위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 도당위원장의 상당구 복귀는) 명백한 갈지자 U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 공천이 잘못된 것은 맞지만 정확히는 상당구가 아닌 흥덕구 공천이 잘못된 것"이라며 "흥덕구 4명의 예비후보를 하루아침에 배제하고 험지 공천이라는 명분으로 정 도당위원장이 가신 것이 잘못된 결정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대의를 생각하지 않는 구태정치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며 "현명한 판단을 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정 도당위원장과 신 이사장, 신 위원은 국민의힘 상당 조직위원장과 상당구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공식화한 상태다.

이 때문에 이날 신 이사장과 신 위원의 발언은 당내 경쟁에서 가장 유리한 것으로 점쳐지는 정 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윤갑근 전 상당 당협위원장 구속 이후 상당 당협을 사고 당협으로 지정한 뒤 조직위원장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조직위원장은 운영위원 선임권을 갖기 때문에 보통 당협위원장으로 선출되고 선거 공천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

상당구는 정정순 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의 선거법 위반에 따른 당선 무효 확정으로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와 함께 재선거가 치러진다.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한 상당 조직위원장 공모에서는 정 도당위원장과 노동영 변호사, 신 이사장 , 신 위원, 임병윤 공인중개사가 신청서를 냈다.

국민의힘 중앙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면접 등 절차를 거쳐 후보자를 추천하고 최고위원회 의결로 상당 조직위원장을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