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북도당 "선거법 위반 피고인과 산행 박범계 장관 사죄하라"
국민의힘 충북도당 "선거법 위반 피고인과 산행 박범계 장관 사죄하라"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21.11.0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철 청주시의원(사진 왼쪽 두 번째) 페이스북에 게시된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 왼쪽 세번째) /국민의힘 충북도당
정우철 청주시의원(사진 왼쪽 두 번째) 페이스북에 게시된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 왼쪽 세번째) /국민의힘 충북도당

[중부매일 남궁형진 기자]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3일 "선거법 위반 피고인과 부적절한 산행을 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청주시민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정순 전 민주당 의원 선거법 위반에 연루돼 재판을 받는 정우철 청주시의원이 지난달 31일 박 장관 일행과 우암산 등반을 했다고 페이스북에 자랑스럽게 글을 올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반성과 참회를 통해 청주시민께 사죄는 못 할망정 법무부 장관을 대동해 산행한 아이디어와 행태는 누구 머리에서 나왔는지 참으로 한심하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또 "박 장관은 이 중차대한 시기 선거법 위반 피고인과 노닥거릴 시간이 있느냐"며 "아무리 개인적인 인연이 있더라도 피의자와 산행을 한 것은 누가 봐도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것을 모르냐"고 꼬집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산행 사진을 찍은 박범계 장관의 모습 /국민의힘 충북도당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산행 사진을 찍은 박범계 장관의 모습 /국민의힘 충북도당

그러면서 "민주당 인사들의 내로남불은 그렇다고 치지만 이를 본 국민들의 답답한 심정은 짐작이 간다"며 "정권교체를 통해 이들의 작태를 징벌하고 충북과 대한민국을 정상 궤도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정 시의원은 정정순 전 의원의 선거법 위반 사건과 관련해 당선 무효형인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아 항소심을 앞두고 있다.

정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물에는 박 장관과 정 시의원 등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채 찍은 사진 등이 담겼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