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11월 한달 KTX 50% 타임세일 등 다양한 이벤트 마련
코레일, 11월 한달 KTX 50% 타임세일 등 다양한 이벤트 마련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1.11.1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 묶음특가·쿠폰 제공·관광열차 재개 등 실시
한국철도공사 CI
한국철도공사 CI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따라 KTX 반값할인과 관광열차 재개 등 열차 이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KTX 승차권을 반값에 예매할 수 있는 타임세일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운행하는 KTX 일부 좌석이 예매 대상이다.

이번 행사는 하루 2천21석 한정으로 운임 50%를 할인한다. 1인당 최대 편도 2회, 1회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KTX를 4인이 함께 타면 편도 9만 9천 원에 이용할 수 있는 파격 할인 상품도 출시한다. 강릉선과 중앙선 KTX는 할인율을 더 높여 4인 5만 원에 이용이 가능하다.

'4인 묶음 특가'는 11일부터 21일까지 운행하는 하루 180여 개 열차를 대상으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당상품으로 서울역에서 부산역까지 KTX 승차권을 예매하면 정가(23만 9천200원)의 절반도 안 되는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예매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

11월 11일 '레일데이'를 맞아 최근 5개월간 이용실적이 없는 철도회원 약 38만 명에게 11% 운임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아울러 해당 고객 중 연말까지 철도 이용금액이 많은 상위 2천21명에게 30% 운임할인 쿠폰을 추가 제공한다.

레일데이 쿠폰은 KTX를 비롯한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모든 열차 승차권 예매 시 적용된다. 행사 당일 일괄 발송되며 지급일부터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다.

한국철도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2021 여행가는 달(11월)에 맞춰 철도관광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KTX 승차권과 관광지 입장권, 공연 등 지역 여행상품을 구입하는 선착순 3만명에게 열차 운임의 최대 50%를 할인한다.

또한 12일부터 동해산타·협곡·서해금빛·남도해양 등 관광열차 운행을 재개한다. 해당 열차를 예매하는 선착순 1만 명에게 운임을 최대 50%까지 할인한다.

이밖에도 모바일 앱 '코레일톡'으로 승차권과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 또는 '야놀자' 숙박상품을 함께 예약하면 할인쿠폰과 기프티콘을 발행한다. '내일로패스' 이용객에게 전통시장 바우처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진행한다.

할인대상 열차와 좌석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철도 홈페이지와 모바일앱 '코레일톡'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늘만 이 가격'과 '4인 묶음특가'를 이용하려면 미리 철도회원으로 가입해야한다.

정왕국 한국철도 사장직무대행은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이용객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방역에 더욱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