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학부모·교육단체 "충북도, 일방적 무상급식비 삭감 철회하라"
충북 학부모·교육단체 "충북도, 일방적 무상급식비 삭감 철회하라"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11.22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윤식 충북교사노동조합 정책위원장이 22일 충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 무상급식 예산 삭감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년
유윤식 충북교사노동조합 정책위원장이 22일 충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 무상급식 예산 삭감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가 내년 무상급식 예산을 일방적으로 대폭 삭감한 것과 관련, 충북교육 관련 단체들의 반발이 거세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22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을 포기한 충북도의 급식비 예산 삭감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충북도는 급식비 예산 삭감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무상급식은 교육의 공공성이며 당연한 복지의 증진"이라며 "예산 부족의 이유로 학생들의 급식예산을 삭감하는 비인도적 횡포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회는 또 "충북도의회는 교육위원으로서의 교육자적 정신에 입각해 본연의 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한다"며 "학부모들의 이해나 고민보다는 소속 정당의 당론이나 충북도의 하수인 역할이 교육위의 소신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유윤식 충북교사노동조합 정책위원장이 22일 충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 무상급식 예산 삭감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년
유윤식 충북교사노동조합 정책위원장이 22일 충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 무상급식 예산 삭감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년

충북교육연대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학생 무상급식을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킨 충북도를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교육연대는 "충북도의 일방적인 협약 파기는 도민의 소망을 무참히 짓밟는 폭력"이라며 "충북도는 무상급식 일방파기를 철회하고 도민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충북교사노동조합과 충북영양교사회, 참교육학부모회 충북지부도 이날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해 "충북도의 합의 이행 파기는 지역 상생교육과 무상급식 합의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충북교육과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도민과의 약속과 신뢰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권 확보와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배우고 먹을 수 있는 무상급식, 무상교복, 무상교과서 등 무상교육의 보편적 복지정책의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는 무상 급식예산 삭감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